아이엠줄리

나의 기억 저장소

오클랜드 12

오클랜드 시티 사람들

Linda와 함께 동네 산책을 나선, 오클랜드 시티에서의 평범한 어느 날. 다른 날과는 다르게 이 날은 덩달아 열심히 사진을 찍던 Linda. 퀸스트리트에서. 좋아하던 건물. 좋아하던 골목 오클랜드 타워. 귀여운 나의 플랫메이트 Linda.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바로 위 사진 속에 보이는 키작은 베이비핑크 색 건물이 우리집이었다. 오클랜드 하버 앞, 바로 바다가 보이던 건물에, 내가 살았었지. 기억이 더 희미해지기 전에 다시 가볼 수 있을까? Julie in Newzealand 4 oct. 2006

사진 2011.09.12

[워킹홀리데이 다이어리] 사진의 의미 - 2006.09.08 in Auck, NZ

2006.09.08 금 오늘 일과를 마치고 집에 들어오는데, 문 앞에서 마침 서성이고 있던 Ardy가 반겨주었다. 나의 카메라를 보더니만 매우 감탄하며 매일 갖고 다니는거냐고 묻길래 언제 어디서 좋은 장면이 나올지 몰라 매일 가지고 다닌다 하니 좋은 자세라며 프로페셔널하다고 칭찬을 계속 했다. 그리고 덧붙여서 사진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말하는데 사진은 예술이라며 순간을 영원으로 남길 수 있는 방법이라며 일반 사람들은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소소한 것에 의미를 부여하고 그것을 남길 줄 아는 사진가들이 정말 존경스럽다며 나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심지어는 나의 웹사이트에 올려진 기존의 사진을 보며 내가 찍은 사진을 봤을때 느낀 자신만의 생각을 말하기도 하고 함축된 의미에 대해 논하였지. 사진에는 메세지가 ..

[워킹홀리데이 다이어리] 일상 - 2006.09.04 in Auck, NZ

[우리집 복도 쪽에서 보이던 풍경. 오클랜드 하버] 2006.09.04 월 21:40 무사히 이사도 마치고^^ 일도 잘 시작하고 있고 모든 것이 좋구나! 집 식구들도 좋고, 으히히 룸메이트 wendy, Linda와 Andy 부부 셋 모두 외국인인 덕분에 하루하루 영어가 늘어가길 조심스레 소망 해본다 :) 공유기 덕분에 내 책상에서 시원하게 랩탑으로 이러넷을 하는 지금, 매우 안정적이구나^0^ 하지만 난 자야만 한다..... 내일도 일을 해야하므로!!아자잣!

[워킹홀리데이 다이어리] 처음으로 일한 날 - 2006.08.21 in NZ

2006.08.21 월 21:43 새로운 날의 시작. 오클랜드에서 처음으로 일을 시작한 날이다! 아침 여섯시 반에 일어나서 서둘러 일터로 향했다. 다들 좋으신 분인거 같아서 좋다! 열심히 해야지^-^아자 뭐든 마음만 제대로 먹는다면 세상에 하지 못할 정도로 힘든 일은 없다. 단지 내가 스스로를 힘들게 만들 뿐이지. 어제가 8월치 마감일이라 야후 컬럼 밀린거 쓰느라 죽는 줄 알았다..-_- 남의 돈을 내 것으로 만드는 건 언제나 힘든 일이다. 언제나 잊지 말아야지.

[워킹홀리데이 다이어리] 지금 알고 있는 것을 그 때도 알았군요 - 2006.08.16 in Auck, NZ

2006.08.16 수 00:27 갑자기 홍대의 그 거리가 너무 너무 너무나 그리워져 버렸다. 다른건 모르겠는데- 홍대 거리의 그 번잡스러우면서도 묘한 불빛이. 너무 그리워져버렸다. 그리고 참으로 좋아하던 카페들. 한국에 있을 때 제일 많이 찾던 곳이라 그런거겠지? 거리에 즐비한 자판대와 그 소란스러움 가운데 특별함이 숨쉬는.. 홍대거리. 너무 그립다...힝 신촌의 공원 앞. 세상에서 제일 좋아하는 밀가루 떡볶이 포장마차 역시도. 하지만 난 분명 훗날 홍대 거리에 있을 때 다시 이 곳을 그리워 할 것임을 알기에- 알기에 지금 감히 행복하다. ----------------------------------------------------------------- 지금 알고 있는 것을 그때도 알긴 했었군요. :)

나의 첫 룸메이트 이야기.

2006년 8월 27일. 뉴질랜드 오클랜드. 우리집 베란다에서. 나의 첫 룸메이트였던 혜원언니 :) 23년동안 항상 부모님과 살다가 처음으로 독립을 했던 때.. 그 뉴질랜드에서의 추억이 새록새록한 밤이다. 다음 주~ 도영오빠의 결혼소식으로 오랜만에 언니오빠들과 연락을 했더니~ 아주 마음이 뭉클뭉클뭉클!!! 그래서 하드를 열어 사진 구경 삼매경에 빠졌다. 뉴질랜드에서 살 집은 인터넷으로 구했었다. 그것도 시드니에서 말이다;ㅎㅎ 참 지금이나 그때나 대책없던 나였구만.ㅋㅋㅋㅋㅋ 누구와 같이 살지 위치가 어딘지 제대로 보지도 않고 그냥 무작정 가겠다고 ㅎㅎ 근데 흔쾌히 나를 룸메이트로 플랫메이트로 받아준 나의 뉴질랜드 첫 가족!! 이야기~ 2006년 8월 9일. 뉴질랜드 오클랜드. 우리집 내 방에서 내다본 창 ..

사진 2011.05.11 (1)

[폴라로이드] 오클랜드 하버에서

(* 2007년 11월 18일의 일기) 언제였는지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지만, 아마 작년 이맘 때였을거야. 뉴질랜드는 이맘 때부터 날씨가 완저-언 환상적이지. 봄 그리고 여름.. 프리타임 땐 하버가 한눈에 바라보이는 이 곳에서, 따듯한 햇살을 받으며 책을 읽는 것이 낙이었어. 우리집이 바로 하버 앞이었거든!!!!!!!!!!!!!!! 저 사진 속 날엔 룸메이트 Wendy와 함께 공부거리를 들고 나가서 책도 보고 사진도 찍고.. 참 즐거웠던 하루였지 :) 그러고 놀고 있는데, Ardy가 점심 먹자고 불러서, 다 함께 맛있는 것을 먹었지. 히 그는 때로 마치 아빠같다며, 둘이서 머릴 맞대고 킥킥댔던 그 날.. :)

필름/폴라로이드 2011.03.20 (4)

[워킹홀리데이 다이어리] 안개 가득한 매일 - 2006.08.07 in AUCK, NZ

2006.08.07 월 11:32 내용한국을 떠나 독립선언을 한지 20일이 다 되어간다. 우웃 시간 너무 빠르다. 이제 뉴질랜드에도 왠만큼 적응했고 어서 일을 구하자꾸나. 요즘 여기 오클랜드엔 겨울비가 부슬부슬 내린다. 거의 매일 안개 속을 헤매고 있지. 어찌나 안개가 많이 끼는지..신기할 정도이다. 하지만 맑은 날은 정말 아름다운 하늘과 바다를 자랑하지. 뭐 요즘은 거의 흐린날 3일이면 맑은날 하루? 에잇. 어서 봄이 오면 좋겠네. 봄님 어서 오세요! 회색 도시는 너무 싫어요~ 젊은여성 자살율 1위를 달린다는 이 곳 뉴질랜드. 그 이유를 알 것도 같다.크 내가 긍정적인 사람이라 정말 다행이야.ㅋㅋㅋ

폴라로이드, 가장 좋아했던 골목길

언제였는지 정확히는 기억이 안나는데 아마 한국오기 며칠 전..쯤이었을 것이다. 그러니깐 아마 2007년 2월쯤. 바로 여기가 내가 좋아하는 골목이었다. 오클랜드에서- 그래서 이 곳을 찍은 사진이 많은편인데 폴라로이드는 이게 처음이자 마지막, 왜냐면 폴라로이드니깐.. 폴라로이드 사진을 찍는 것에 인색한 편은 아닌데도 더 더욱 많이 셔터를 눌렀어야 했다는 생각이 든다. (폴라로이드사에서 생산 중단 선언을 하기 전에 더 충분히 그랬어야 했다는 생각이 든다...ㅎㅎ) 우습고도 씁쓸한 사실 하나는 그렇게 좋아했던 거리임에도 불구하고 그 이름이 생각나지 않는다는 것. 기억이란 그런 것이다..

필름/폴라로이드 2009.01.1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