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엠줄리

나의 기억 저장소

일상 147

뉴 아이패드 에어 2 구입 그 후

최근에 산 물건 중 단연 가장 마음에 드는 건 역시 아이패드에어다. New ipad air 2 (256gb) 집에 랩탑도 여러개고 아이폰도 최신형인데 뭐하러 아이패드가 필요할까 싶어 망설였었다. 오래 전, 아이패드 잡지 디자인을 맡던 시절 이후 처음 구입이니 십년만인가? 다시 아이패드 유저가 되었다. 이유는 1. 요즘은 프라미어프로보다는 어플로 간편히 동영상 편집하는데 큰 화면으로 보면 편하니까 2. 주식차트 볼 때 편하려고 3. 그냥 갖고 싶어서 3번이 가장 크고 1,2번은 구태여 찾은 느낌이지만...... ㅎㅎ 뭔가 새로운 장비를 사면 동기부여 혹은 휘발성이 있을 수 있지만 작은 원동력이 되지 않을까 싶기도 했다. 이렇게 내가 오랜만에 블로그에 적고 있는 것을 보니 (시작이 반이니) 반쯤은 맞았나보다..

일상 2021.02.25

2013년 6월 중순의 일상

#. 4월 초에 2번의 여행을 했더니 그 후의 여파가 무시무시하더라. 4월과 5월은 정말 열심히 일만했다. 사무실에서의 밤샘은 일상이었고, 감사하게도 일이 끊이지 않고 들어왔다. 그렇게 정신없이 달려오다보니 벌써 유월이다. 아, 내 서른의 절반이 이렇게 흘러가고 있구나. 기록하자. 그래도 사진은 틈틈히 남겨두었으니 이제 정리하는 일만 남았다. 기억이 나지 않기 전에 기억해야지. 한동안 블로그에 소홀했던 (한동안이 아니라 한참동안) 만큼 업로드를 열심히 하는걸로! 무겁지 않게. 하지만 가볍지 않게. ##. 9시에 출근하여 23시 30분에 퇴근하는 일상에서 2주간 탈출! 10시에 출근하여 18시에 퇴근하는 2주간이 될지어다. ###. 시기에 맞지 않는 욕심은 버리자. 선택과 집중. 난 서른이고 시간은 정해져..

일상 2013.06.16 (2)

2013년 2월 첫주의 일상

#1. 요즘 내 밥상엔 가위가 자주 등장한다. 모든 음식을 가위로 싹뚝싹뚝 잘라서 먹는 중. 야금 야금.. 갑자기 3~4개월 동안 치아교정을 하게 되서 벌어진 일이다. 익숙해지니 뭐 불편하지는 않다. 다만 처음 보는 사람과 밥을 먹게 되면 민망하겠지? 그래도 좋다! 새출발을 위해 스스로에게 선사한 선물이니까는. #2. 어쩌면 나이란 스스로 먹어가는 것인지도 모른다. 우리는 스스로 제어장치를 걸고 스스로 방어막을 치는 것은 아닐까? 세상은 그대로인데. 용기를 내어보자. 겁 많은 캐릭터는 나와 어울리지 않는다. #3. 지난 추석, 할아버지께서 가묘자리를 보여주셨었다. 아들들, 며느리들, 손주들을 모두 데리고 본인의 가묘자리를 안내하시던 모습에 어찌나 기분이 묘하던지... 서울에 돌아와서 한동안 그 장면이 떨..

일상 2013.02.08 (1)

2012년 12월 첫주의 일상

일년 중 십이월을 좋아하는 편이다. 그냥 좀 들뜨게 되니까. 첫번째주는 스물아홉번째 생일이 있는 주였다. 스물아홉이라는 숫자는 전혀 민감스럽지도 않고, 조금도 슬프다거나 하지 않았다. 그런 감상에 젖을 마음이 남아있질 않았으니까. 내 이십대의 마지막 달에 나는 첫날부터 종합병원 신경과에 가야했고, 그 다음 날인 생일에는 통곡을 해야했다. 인생이 뭐 그렇다. 전혀 예측이 안된다. 그래도 뭐 괜찮다. 라고 말하려 한다. 내 인생이 워낙에 버라이어티할 운명인가보다. 하고 생각한지 오래니까. 더 많은 감정의 스펙트럼을 이해하려면 나는 아직 멀었다. 20121202 요상한 숫자의 날, 그래도 절반은 행복했다. 사진1. 그래도 나이가 27이라 나왔다. 좋다. 이런건 완전 인증샷. 사진2. 집이라고 사줬더니 지붕위에..

일상 2012.12.05 (2)

2012년 9월 마지막 주의 일상

# 늘 그렇듯 뭐 하는지 모르게 정신없다. 이와중에 대형사고 한번 치려고 준비 중이다. 흐. 당연히 잘될거다. 즐겁게 할거고! 최선을 다할거니깐! ## 호치민, 요코하마, 홍콩... 한달새 연달아 몰아친 일정 덕분에 여행기 하나 제대로 못쓰고 있다. 사진 정리부터 빨리 끝내야지! "쇼핑 절대 안해" 라고 10만원만 환전하면 뭐하나..... 신용카드의 노예가 되어버리는걸. ### 그리고 난 밤비의 노예. 어제는 밤비가 보고 싶어서 급한 마음에 택시를 탔다. 중증이다. 내 강아지라 이쁜건지 정말 이쁜건진 모르겠지만. 내 눈엔 정말 정말 제일 이쁜 밤비. 이제 예방접종도 5차까지 다 마쳤고, 올 가을 열심히 나들이 다닐 일만 남았다. 근데 벌써 바람이 많이 차다. 올 가을은 제발 조금이라도 더 길었으면 좋겠어..

일상 2012.09.29

밤비 캐릭터 런칭!

우리집 강아지 밤비를 모델로 캐릭터를 런칭했다! 빠방~♬ Bambi 와와강아지 밤비 캐릭터. by iamjulie 배경컬러와 스카프컬러 등을 다양하게 해서 여러가지 느낌으로~ 표정도 다양하게 나중에 해볼 생각..^^ 밤비 캐릭터는 로모그래피 "라 사르디나" DIY 카메라에 넣을 예정 :) 요 귀여운 밤비 카메라는 9월 20일부터 전시될 예정이다. 전시 공간과 정확한 기간은 다시 포스팅할께요~ 라사르디나 diy 카메라는 특별한 재질로 만들어져, 그 위에 그림을 그리거나 무언갈 붙이거나 하는 등의 자유로운 diy가 가능한 카메라다. 사진을 넣는 경우도 많지만, 나는 디자이너 답게! 내가 만든 캐릭터를 넣기로 결정했다. 밤비~ 커다란 사슴귀를 가진 밤비 와와 강아지 캐릭터는.. 한국저작권위원회에 저작권이 등록..

일상 2012.09.08 (1)

월간 자코매거진(zako magazine) 2호 발간!!!

월간 자코매거진(zako magazine) 2호 발간!!! 이번호는 기사량이 늘어서 편집, 디자인에 더 오랜 시간이 걸렸다. 그치만 그래서 더 애착이 가는 2호. 매월 이렇게 잡지를 만들다보면 일년이 정말 금방 지나버릴 것만 같아 벌써 걱정아닌 걱정이다. 2호에서는 포토에세이-줄리의 콤마와 피쉬아이 베이비 리뷰를 썼고, 1호와 마찬가지로 전체 디자인을 맡았다. 1호는 약 2주 동안 앱스토어 '뉴스'분야와 '뉴스가판대'분야 무료어플리케이션 가운데 1위를 차지했었다. 2호도 큰 사랑 받기를!!! :) [자코매거진 2호 표지와 기사 내용 일부 캡쳐 이미지] 2호에서 재밌는 기사는 단연 스페셜 기사인 '강정마을' 이다. 4분의 사진가들의 다양한 시선으로 '강정마을'을 보는 재미! 물론 그 심정이 즐겁지만은 않지..

일상 2012.0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