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엠줄리

나의 기억 저장소

사랑 13

어장관리일까? 캣우먼이 알려주는 연애비법! (니베아 팝업스토어)

니베아 데오드란트 엑스트라 화이트 출시 기념으로 행사가 열렸었는데.. 팝업스토어~+_+에서 연애강연이 있었다!! 캣우먼님이 알려주신 여러 연애 비법들을 공유합니다~ 그 사람이 지금 내게 어장관리 중인가?????? 하는 궁금증이 있는 분들 ㅎㅎ 명쾌한 캣우먼의 답을 들어보아요! 먼저 시작하기 전에 캣우먼님이 말씀해주신..말이 참 와닿았다. 늘 내가 생각하는 것인데..ㅎㅎ 완전 동감!! 여자들은 문제가 생기면 남자친구 욕을 하거나 상황 탓을 하지만 실은 거의 내 탓이다. 그 외 나머지는 어쩔 수 없는 것이고 서로 안 맞는 부분인 것이다. 다른 사람은 내가 변화시킬수없다. 내가 변화시킬수 있는 것은 오로지 나 뿐이다. 많진 않은 연애경험이지만, 살면서 깨달은것은 사람이 변화한다는 것이 참 어려운 일이라는 것이..

리뷰 2010.05.27

헤어져서 고맙다고

그 때 친구 S가 이런 말을 했었다. "너 분명 그 애한테 감사하게 될걸? 헤어져서 고맙다고" 친구의 말에 "나도 알아. 그렇게 될 것을 알고 있다."라고 답하긴 했지만 이토록 절실히 감사함을 느끼게 될 줄은 미처 몰랐다. 어쨌든 (그것이 내가 원하던 원치않았던간에) 헤어졌기 때문에 지금의 사람을 만나 새로운 인연을 시작할 수 있었던 것이고 더 나아가 어떤 사람이 나에게 좋은 사람인지 내 짝인지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현명함을 더해주었지 않은가. 좋았던 기억만을 추억으로 간직하고 싶다던 구질구질함 마저 단숨에 너절해버렸다. 나름대로 추억이라 여기며 간직해온 편지나 사진, 선물 같은 것도 모두 해치워버렸다. 정말 추억이라면 가슴 속에 남을 것이고 그것이 추억이다. 그게 바람직한 추억의 이름이다. 물질 따위..

일상 2009.01.13 (6)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2008 June 15 오랜만이었다. 지난 일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들, 변명과 사과.. 그렇게 나를 헤아려주는 마음이 참 따듯하고 고마웠다. 실은 묻고 싶은게 있었다. 확인하고 싶은 일도 있었다. 진실이 어떤 것인지. 하지만 접어두었다. 아니 이미 오래 전에 꽁꽁 묻어 두었다. 저 깊은 곳에.. 이제와 그것을 굳이 들춰 내어 내가 얻게 될 것은 아무 것도 없으니깐. 진실이든 아니든 변할 것은 아무 것도 없으니까- 어쩌면 나는 진실을 느끼고 있었을지도 모르겠다. 그 진실을 확인하고 싶은 마음도 컸지만 원치 않던 방향의 진실을 알았을 때 받을 상처가 두려웠다. 상처 받고 싶지 않았기에 아무 것도 묻지 않았다. 그는 내가 원하는 진실을 말할 수도 있고 착한 거짓말을 할 수도 있고 내가 원치 않는 진실을 말할 ..

일상 2009.01.13

사람이 사람에게 끌린다는 것

처음 만나는 사람인데 자꾸만 눈이 가는 사람이 있다. 그리고 가만 보면 마음도 따라가 있다는 것을 곧 깨닫게 되지. 끊을 수 없는 관심. 그 설명 될 수 없는 끌림은 처음 만나는 순간 이미 결정되어지는 운명 같은 것. 사랑은 아직 내게 그러한 이름이다. 비록 지난 사랑이 커다란 상처와 불신을 더해주었지만 그건 어쩌면 더 좋은 사람을 알아보는 눈을 갖게 해주려는 나의 인생 악보의 한 음표였다는 생각이 든다. 감정을 가지고 느리게- Andante espressivo 안단테 에스프레시보.. 난 오늘도 그렇게 내 삶을 조율한다. 자꾸 입 밖으로 튀어나오려는 심장을 꼭 쥐어 잡으며 말이다. 새벽 6시 3분, 비틀즈의 음악과 함께 빗소리가 내리고 있다. word of wisdom 'let it be' . . whe..

일상 2008.07.24

마인드에 컨트롤키가 듣지 않는건

늦은 밤 신촌의 밤거리는 시간을 잊게 한다. 많은 사람들 그리고 찬란한 불빛들. 한 낮의 더위를 한방에 몰아줄 듯한 시원한 바람이 불었다. 그러자 그녀가 양팔을 벌려 바람을 껴안듯 말했다. "아 나는 태풍을 느낄 수 있어" 그리곤 한 3분 뒤 나는 빗방울을 맞았다. 비를 조금도 예상할 수 없던 날씨였음에도 불구하고. 우앙! 신기하다며 우리는 방방거렸고 그 덕에 어젯 밤 창문을 열고는 빗소리를 들으며 잠을 청할 수 있었다. 그렇게, 분명히 기분 좋게 잠들었던 것 같은데 악몽을 꿨다. 악.몽. 어떤 이에게는 악몽이 아닐 수도 있겠지만 내겐 끔찍한 악몽이다. 어젯 밤, 친구와 지난 이야기들을 나눴던 것이 화근이었나보다. 한동안 정말 오랫동안 없었던 내용의 꿈이었다.. 언제쯤 온전히 아무렇지도 않아질 수 있을까..

일상 2008.07.21

새까맣게 아니, 새하얗게

[사진. 2008년 당산역] 비교적 잠시였지만 어쨌든 한 때는 연인의 이름으로 있던 그를 지금은 편안한 친구로 만나는 나를 보며 그냥 막연히, 그저 잊어버렸다고 생각했었다. 혹은 잊었을거라고 그냥 그렇게- 그런데 나 정말 새까맣게 아니, 새하얗게 잊었던거 있지. 그럴 수도 있구나 사람이 잊어버릴 수도 있구나.. 하는 생각에 다행이면서도 조금 서글픈 생각이 들어. 그건 잊어버려야 좋을 일이라서 다행이지만은.. "걔 그 때 전 사람 생각난다고 너 앞에서 다른 여자 얘기했었잖아" 라는 친구의 말을 들은 순간 그제서야. 아 맞다 그랬었지. 라고 그.제.서.야. 잊었던 것들이 생각이 났다. 그러면서 다시 화가 났지만 아마 나는 곧 다시 잊어버릴테지. 어쨌든 다행히도 흐릿해져버릴 것이다. 마치 카메라 렌즈의 초점을..

일상 2008.07.18

Feeling대로 사랑하기

[사진. 5Apr.2008 @경강역] 가끔은 자신조차 미처 깨닫지 못하는 것을 타인이 일러줄 때가 있다. 어쩌면 본인도 이미 알고 있지만 인정하고 싶지 않았던 것일지도 모른다. 그러면 안될테니까 그래도 안될테니까 그래서 안될테니까 눈을 감고 입을 막고 아무 것도 못 느끼게- 하지만 감정이란 본래가 보이지 않는 것이기에 잡을 수도 없다. 나이를 먹을 수록 참아야 좋을 일이 그러면 안되는 일이 늘어난다고들 한다. 하지만 과연 그럴까? 영화 '섹스앤더시티'에서 남편을 용서하지 못하는 미란다에게 캐리는 말하지. Logic만을 생각하는 것보단 Feeling대로 따르라고- 하지만 직업이 변호사라서 어쩌면 더 이성적일 그녀는 결정해야할 당일까지도 남편의 좋은 점, 나쁜 점을 차트로 만들어 분석한다. 그러다가 우연찮게..

일상 2008.06.11 (2)

don't ask

이유조차 묻지 않았다. 그런건 소용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다. 이미 돌아선 감정 앞에서- 어떠한 이유도 다 무색한 것이라고.. 그냥 이유없이 그만하고 싶은 것. 처음에 그냥 시작하고 싶었듯이- 아무렇지도 않은 척 했다.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 태연하게 어쩌면 냉정하게. 왜였을까. 자존심 때문에? 글쎄, 그건 아마도- 그렇게 억지로 스스로를 다잡지 않으면 와르륵 무너져버릴 나라서 그러기엔 그렇게 무너져버리기엔 나에게 주어진 의무가 너무도 많아서 그렇게라도 아무렇지도 않은 척이라도 해야 조금이라도 나아질 수 있을테니깐. 사실 나라는 애는 사랑에 빠지면 그 감정이 일순위가 되어버려왔기 때문에 바보같은 짓을 많이 했었다. 결정적인 순간에 실수를 한다던지, 일에 소홀해 진다던지, 하는- 하지만 이제 더 이상 그러면 안..

일상 2008.04.17

사랑은 언제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생각하는 사랑은 언제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였다. 아무리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로 좋아한다면 그걸로 되는거라고.. 하지만 그런 내게 늘 세상은 아니라며 아직 더 살아봐야 안다고 한다. 죽고 싶은 기분에도 그래서 아직 더 살아야만 하는거라고. 앞으로 더 얼마나 내 안에서 살인을 해야하는걸까. 한번 품은 감정은 사라질 수가 없는거라서..내겐..그 사람이 죽었다고 생각하는게 오히려 쉽다. 그럼 정말 어쩔 수가 없는거니깐. 그래서 내 안에서 살인을 한다. 하지만 정작 그 날카로운 칼 끝에 다치는건 누군지.. 가슴에서 느끼는 사랑을 왜 머리로 해야는지 나는 정말 이해할 수 없지만 세상이 그렇다하니 또 이렇게 무너질 수 밖에 '그럼에도 불구하고' 함께 사랑할 수 있는 그런 마음 언제쯤 만날 수 있을까. 만날 ..

일상 2008.01.02

[책]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

나이를 먹어 좋은 일이 많아 조금은 무뎌졌고 조금은 더 너그러워질 수 있고 조금 더 기다릴 수 있게 되었어 무엇보다 나 자신에게 그래 이젠, 사람이 그럴수도 있지..하고 말하려고 노력하게 돼 고통이 와도 언젠가는, 설사 조금 오래 걸린다 해도 그것이 지나갈 거란걸 알게 되었어. 내가 틀릴 수도 있다고 문득문득 생각하게 돼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학대가 일어날 수도 있고 비겁한 위인과 순결한 배반자가 있다는 것도, 이젠 알아 그리고 사랑한다고 꼭 너를 내 곁에 두고 있어야 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도 알게 되었어. 내 말, 이해하지?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 - 공지영.

리뷰 2008.0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