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

헤어져서 고맙다고

아이엠줄리 2009.01.13 12:44





그 때 친구 S가 이런 말을 했었다.

"너 분명 그 애한테 감사하게 될걸? 헤어져서 고맙다고"




친구의 말에 "나도 알아. 그렇게 될 것을 알고 있다."라고 답하긴 했지만 이토록 절실히 감사함을 느끼게 될 줄은 미처 몰랐다.

어쨌든 (그것이 내가 원하던 원치않았던간에) 헤어졌기 때문에 지금의 사람을 만나 새로운 인연을 시작할 수 있었던 것이고 더 나아가 어떤 사람이 나에게 좋은 사람인지 내 짝인지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현명함을 더해주었지 않은가.

좋았던 기억만을 추억으로 간직하고 싶다던 구질구질함 마저 단숨에 너절해버렸다. 나름대로 추억이라 여기며 간직해온 편지나 사진, 선물 같은 것도 모두 해치워버렸다. 정말 추억이라면 가슴 속에 남을 것이고 그것이 추억이다. 그게 바람직한 추억의 이름이다. 물질 따위로 상기시켜 애써 되새김질하는 것이 아닌.

그것을 왜 이제야 깨달았을까.
아마도 기록하기를 좋아하는 습성때문일지도 모른다.




실연의 혹은 짝사랑의 아픔에 힘겨워하는 지인들에게 나 역시 그말을 해주고 싶다.

나중에 분명 감사하게 될 거라고-

그러니까 힘내시오 친구.
사실 그렇게 될 것이라는건 언제나 본인이 가장 잘 알고 있지만은..




사랑은 그것을 믿는 사람에게만 찾아온다.








자다가 잠에서 깼다.
낭군님께 전화를 하고 다시 잠을 자야겠구낭 후후




2009.01.04 04:43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2,116,226
Today
5
Yesterday
59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