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

사주팔자

아이엠줄리 2010.01.10 17:52

 

 

일주일 전 쯤에 점을 보고 왔다.

뭐 사주팔자나..신점 같은 것을 신봉하는 것은 전혀 아니지만..

재미를 반이상으로 하여 종종 보게 되는데..

늘 보고 나면 후회한다.

 

나에 대해 신랄하게 말하는 그 사람보다

사실 내 자신이 나라는 인간에 대해 더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난 내가 알고 있는 내 지난 과거를 다시 듣고

또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내 현재를 전해 듣고

확신은 할 수 없지만, 어느 정도 짐작하는...내 미래를 듣는다.

 

미래는 아무도 모른다지만..

사실은 본인이 가장 잘 알고 있지 않나?

 

뭐 적어도 난 그렇다.








하지만 신기한 것은 신기한 것~

이번에 찾아간 점쟁이님하께서 날 보자마자 다짜고짜 하신 말씀은.

"그렇게 채워지지 않아서 어쩌니. 왜 늘 목말라하고 머무르질 못해"

 

뭐 이런 문장이었다.

 

그땐 아, 그냥 그런가보다 했는데-

어젠가...

2009년을 마무리하는 날에 쓴 글을 보고는 정말 깜짝 놀랬다.

거기에 난 이런 문장을 적었다...

"하지만 난 그저 아직.. 목이 마를 뿐일게다.

채워지지 않은 어떤 것들이 2010년이 되면 가득해질 것이란 기대."

 

 

 

 

 

신기하긴 신기하네.

그래도 뭐...결국은 이미 알고 있던 것을 들은 것 뿐..

 

 

언제나 그래왔듯이 내 미래는 온전한 나의 것이다.

내가 생각하고 바라고 꿈꾸는대로,

딱 그대로~이루어지니까.


예상치 못한 시행착오나 실수도 다음 단계를 위한 과정일 뿐..

결국 다 이루어질거야.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2,117,717
Today
18
Yesterday
34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