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

바쁨으로 포장했던 2009년을 보내며.

아이엠줄리 2009.12.30 11:48
 








바쁨으로 포장했던 2009년을 보내며.






살면서 어떤 해를 기다린 적이 지금까지 딱 한번 있었다.

그것은 바로 2007년.

왠지 그 이전과 모든 것이 달라질 것만 같고 (물론 좋은 의미로)

뭔가 번쩍번쩍한 일들이 내게 다가 올 것만 같았다.

지금 그 2007년을 돌이켜 생각해보면 정말 그랬던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뭐 그렇긴 하다만은..(이 놈의 부패해가는 기억력-_-;) 뭐..실로 엄청난 해였던 것은 맞는 것 같다. ㅎ


 

 

그리고 그만큼, 어쩌면 그보다 더..

살면서..두번째로 기다리고 바라던 해가 왔다.

2010년!

 

이 기다림의 시작은 2009년에서 비롯되었다.

왠지 2009년은 빨리 보내고 싶었다. 그것은 후반기에 접어들수록 더 심해졌고, 언젠가부터 나는 2010년을 위한 달력만 열심히 바라보고 있었다.

 

어쩌면 나는 2009년에 지쳐버린 것일지도 모르겠다.

바쁘다는 것은 게으른 것이라며 스스로를 위로함과 동시에 비판하고, 그렇게 다독이고..

 

2010년엔 더 좋은 일이 많이 생길 것이라고,

또 무언가 번쩍번쩍하는 사건들이 일상처럼 내게 와 꽃이 될 것이라고..

언제부턴가 그렇게 기대하고 기다리던 2010년.

 

 

그렇다고 2009년이 그렇게 최악이었던 것은 결코 아니다.

분명..어느 때보다 아름다웠던 기억들. 번쩍번쩍한 사건도 많았다.

여행도 많이 갔고~소중한 기회도 많이 얻었고..

 

하지만 난 그저 아직.. 목이 마를 뿐일게다.

채워지지 않은 어떤 것들이 2010년이 되면 가득해질 것이란 기대.

 

그 기대감들이 설레임에서 그치지 않도록..

노력하는 2010년이 되야지..

난 게으른 것이 가장 큰 단점이다.

언제나 말이 행동을 앞선다.

 


 

..언제나 빛나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에

처음 저 타이틀을 내걸었던 2005년부터 지금까지..

나는 얼마나 많이 빛났던가..곰곰히 생각해봤다..

빚만 낸 것은 아닌지 -_-;

 

여전히 충분하지 못해.

2010년, 제대로 빛날 수 있기를.

 

이십대 후반에 들어선 것을 자축합니다. 하하하하하하항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2,117,717
Today
18
Yesterday
34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