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

감독 : 켄 콰피스
배우 : 제니퍼애니스톤(베스 역),벤애플렉(닐 역), 스칼렛요한슨(안나 역), 브래들리쿠퍼(벤 역),제니퍼코넬리(제나인 역), 드류베리모어(메리 역), 지니퍼굿윈(지지 역), 케빈코넬리(코너 역)
장르 : 멜로,애정,로맨스,코미디
등급 : 15세 관람가
타임 : 129분
개봉 : 2009년 2월 12일
http://www.loveguide2009.co.kr/







이 영화를 단 1초의 망설임없이 보게 된 이유는 다음과 같다.

하나. '섹스앤더시티'의 작가의 저서인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를 영화화한 것이다.
두울. 아름답고 화려한 캐스팅.


사실 이 두가지만으로도 벌써 구미가 마구마구 당기는 영화임에 틀림없으므로 그 다음은 생략하겠다.^^
처음 포스터가 공개되었을때 우와~하며 탄성을 내질렀다. 좋아하는 배우인 (누구나 좋아할듯) 스칼렛요한슨을 시작으로 제니퍼애니스톤, 오랜만인 것 같은 드류베리모어까지!!!

게다가 개인적으로 벤애플렉을 굉장히 좋아한다는 점 :) 으아 그는 정말 훤칠하다.
영화보는 내내 눈이 즐거울 수 있었다. 위의 5명의 여인들과 아래 2명의 남성들 덕분에. 쿠쿠쿠쿠쿠






뿐만 아니라 세번째 이유라면 흥미가는 소재의 스토리라는 점이다. 책을 본 후라 더욱 그랬다. 드라마 섹스앤더시티를 보면서 느꼈던 희열과 깨달음(?)의 연장선이라고 할까.

"아 맞아 맞아!!" 를 연발하게 되는 그런 이야기.

영화에서 8명의 남녀 캐릭터들이 서로 엇갈리며 인연의 고리를 만들어낸다.
그 중에 가장 많은 공감대를 형성해낼 캐릭터는 바로 아래의 '지지'라는 여성 캐릭터일 것이다.






'지지'는 소개팅과 급만남을 전전하며 애인을 만드려 애쓰지만 언제나 실패하고 만다. 그 실패의 이유는 제목과 같다. 그는 그녀에게 반하지 않은 것이다. 하지만 그녀는 그것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혹은 지각하지 못하고 무한한 변명과 이유를 스스로 만들어낸다. 그것이 불행의 시초라고 볼 수 있겠다.

그런 '지지'에게 최고의 조언자 '알렉스'가 등장하게 되고 그는 그녀에게 냉정한 충고와 도움되는 조언들을 아끼지 않으며 그녀를 돕는다.

그가 말하길 남자는 여자가 좋으면 달려든단다.

"그 사람에게서 연락이 오지 않는다는건 너한테 반하지 않았다는거야. 남자는 여자가 맘에 들면 무슨 수를 써서라도 연락하지"

이 대사에 백퍼센트 공감하는 바이다.








그리고 닮고 싶은 캐릭터는 스칼렛 요한슨 분이 맡은 '안나'일 것이다. 그 자체만으로도 매력이 철철 넘쳐나는 그녀의 아름답고도 육감적인 포스는 따라갈자가 없을듯하다. 유부남이 잠시 정신팔린 것도 이해되는 매력.







아 너무도 잘 어울리는 선남선녀였다. 둘다 섹시미가 아주 철철 넘쳐흐른다. 아주 아주 +_+ '닐'은 자신이 유부남이라는 것을 알리며 '안나'와의 사이에 거리를 두려하지만 그 노력은 무용지물이 되고..






'안나'와 '메리'는 친구로 나오는데 '메리'역의 드류베리모어는 비중이 적어 아쉬웠다. 하지만 5명의 쟁쟁한 여자배우들을 한영화가 소화해내려면 어쩔 수 없는 일이었을 것 같다.






아무튼 안나는 결국 한가정을 폭풍속으로 몰고 간다. 여자의 직감은 무섭다고 수상한 냄새가 난다며 남편을 의심하기 시작하는 아내.






그리고 아내의 별뜻없던 말에 찔린 남편은 바람피운 사실을 이실직고한다. 원목이 아닌 것이 원목인척 가짜가 진짜인척 하는 것이 가장 싫다는 아내.. 거짓말이 가장 싫다는 아내에게 딴 여자에게 마음을 품은 남편은 무슨 말을 할 수 있을까.







가장 갖고 싶은(?) 캐릭터는 벤애플렉 분이 맡은 '닐'일 것이다.
특히 사랑하는 '베스'의 아버지가 아프실 때 '닐'의 행동은 정말 감동 감동 감동. 3주 전에 '베스'가 말한 부탁인 삐뚤어진 액자를 바로 잡아 놓는 일도 잊지 않고 해주는 세심함에도 감동했다.
 







하지만 그런 완벽한 애인인 '닐'은 7년동안 함께 살아 온 '베스'과의 결혼을 피한다. 결혼이라는 제도는 서로를 믿지 못하는 남녀가 만들어낸 쓸데없는 것이라는 사상이 이 남자를 지배하고 있다.

나도 한때 그런 생각을 한적이 있고 지금도 가끔은 그렇다. 결혼이란 무엇일까. 결혼이란 그저 서로를 옳아매는 문서 혹은 제도에 지나지 않을까. 서로 믿음과 사랑으로 충만해 있다면 그걸로 된거지 결혼이란게 그 자체만으로 무슨 의미가 있을까.

그렇지만 결론은 오랫동안 인간이 지켜온 풍습을 그대로 따르고 싶어지는 심리..로 이어진다. 어쩔 수 없는 인간이지 싶다.






가장 큰 웃음을 줬던 장면은 드류베리모어가 만들어냈다. 예고편에도 살짝 등장했던 대목인데 '메리'가 알게된 남자가  "메리~메리~메리~넌 정말 특별한 것 같아" 뭐 이런류의 가사로 노래를 불러 음성메세지로 남긴 것을 듣는 장면이었다. 얼마나 스윗한지!! 하지만 문제는 그 다음 음성 메세지에 있었다. 크크크 "오~제니~제니~제~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
재밌고 괜찮았던 것 같다.^^ 스토리를 알고 봤지만 캐스팅과 자극되는 소재이므로 괜찮았음 :)

중간에 뻥 터지는 웃음도 있고~쿠쿠쿠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emmaemma.tistory.com BlogIcon 엠마엠마 이거 혼자 가서 봐도 안이상하겠죠ㅠㅠ?
    보고싶은데 타이밍이 참 안맞아주셔서ㅠㅠ
    2009.02.17 00:1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ykim.tistory.com BlogIcon 아이엠줄리 네 혼자봐도 좋을 것 같아요^-^ 여자들이 좋아할만한 영화~후후 2009.02.17 23:5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olljoa.tistory.com BlogIcon Julie. 책은 봤는데 캐스팅이 후덜덜 하네용 ㅎㅎ 2009.02.17 01:4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ykim.tistory.com BlogIcon 아이엠줄리 그쵸~캐스팅이 대박이예요+_+ 2009.02.17 23:5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aashley.tistory.com BlogIcon st.Ashley 지금 보고 왔는데 - 처음에 옳은 말씀들을 알렉스가 줄줄이 쏟아내다 결국 희망적인 결말로 끝나서 짜게 식어왔어요ㅠ
    이거 헛된 로망의 결정체인것 같아요ㅠ
    2009.02.17 23:5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ykim.tistory.com BlogIcon 아이엠줄리 그러게요. 결국은 희망적인 결말^^ 알렉스도 감정 앞에선 무력해지던걸요. 크크 2009.02.18 13:1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umioppa.tistory.com BlogIcon JUYONG PAPA 재밌겠는데요..^^ 2009.02.18 00:2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ykim.tistory.com BlogIcon 아이엠줄리 재밌어요. 해피엔딩이 많아서 기분은 좋아지실거예요~ㅋ 2009.02.18 13:1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ucell.tistory.com BlogIcon 루셀리언 저 이거 스토리 기대가 안 가서 안 보고 버티고 있는데,
    기분 좋은 날 룰루랄라 나가서 보면 신나는 그런 영화인가요?^^
    2009.02.18 15:1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ykim.tistory.com BlogIcon 아이엠줄리 네 기분 좋은 날에 보면 좋으실 것 같네요. 그냥 가볍게 즐기실 수 있는 헐리웃영화라고 보시면 될 거 예요. 섹스앤더시티 영화판 보셨으면 그정도라고 (그보단 좀 아니기도;) 보시면 될 것 같네요~^^ 배우 좋아하시면 보면 좋을듯해요~ㅋ 2009.02.19 15:35 신고
  • 프로필사진 은아님 결론.. 꾸준히 지켜보며 매력으로 어필할것 ㅋㅋㅋ 2009.03.16 18:38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memoryfoammattress2u.com/memory-foam-mattresses BlogIcon memory foam mattress 개인용 컴퓨터에 대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을 수 절 도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는 또한 최고의 상태에서 노트북을 유지하는 최선의 방법 중 하나 하나의 컴퓨터의 상단을 통해 일치하는 하드 플라스틱 타입 소재의 경우, 혹은 껍질을 것으로 확신합니다. 그들은 자연 케이스에 완벽하게 맞도록 제작되므로 보호 장구 이런 종류의 고유 모델 것입니다. 당신은 공급 업체에서 직접 구입하거나, 그들이 당신의 노트북을위한 경우에는 타사 장소를 통해, 그러나 그 모든 노트북은이 시장에서 지출 할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전에, 귀하의 조언에 감사드립니다. 2012.01.13 06:15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amerisleep.com/ BlogIcon best memory foam mattress 블로그 연락처 페이지가 있습니까? 내가 당신에게 이메일을 촬영하고 싶은, 그것을 찾는 데 문제가 있지만 있어요. 당신의 블로그에 대한 몇 가지 권장 사항 당신이 심리에 관심이있을 수도 있어요. 어느 쪽이든, 훌륭한 블로그와 그것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성장을 뵙기를 기대합니다. 2012.02.01 01:40
댓글쓰기 폼
Total
2,118,837
Today
28
Yesterday
64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