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진

줄리 인 뉴질랜드

아이엠줄리 2010.04.21 12:15










굳이 선택해야 한다면, 이때로 하고 싶다.

가장 돌아가고 싶은 순간.















이 날은, (나와는 다르게 매사에 똑부러지던) 나의 룸메이트 웬디의 생일이었다.
오클랜드 대학에서 회계학을 공부하던 스물 둘의 그녀는 어느새 스물 여섯이 되었고,
지난 겨울에는 결혼을 했다. (아, 진정 오클랜드 행 비행기표를 사고 싶었다. ㅠㅠ)
 
매일 밤 잠들기 전, 나란히 놓여진 침대에 나란히 누워 서로의 연애사를 읊어가며 킥킥대던 우리 모습이
엊그제 같기만 한데, 어느새 시간이 이렇게 지나버렸나 보다.
하지만 내 기억 속의 웬디는 언제나 스물 둘, 그녀의 기억 속에도 난 그렇겠지?
갑자기 궁금해진다. 난 그때보다 얼마만큼 변했을까.




오늘은 유난히 스물 둘의 웬디가 보고 싶다.




how are you, dear












[웬디가 어디선가 이 문장을 보고 벽에 적어놓고는 날 불러 보여줬다.
순간, 눈시울이 뜨겁게 차오르던 기억]



[또 어디선가 들었는지 '자기 날 위해 죽을 수 있어?'라는 문장을 열심히 열습하던 웬디.ㅋㅋㅋ
나중에 한국인 남자친구 사귀게 되면 꼭 써보라고 했는데 써봤나 모르겠다. :) 히~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만 몰랐던 일  (0) 2010.06.24
불안  (2) 2010.05.27
줄리 인 뉴질랜드  (6) 2010.04.21
흐름의 차이  (8) 2010.04.08
여행, 또 다른 나를 만나는 창  (6) 2010.04.05
이토록 뜨거운 오늘  (6) 2010.04.02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2,117,717
Today
18
Yesterday
34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