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비꼴로(vicolo)는 이태리어로 골목길이라는 뜻이다. 이 레스토랑을 한번 찾은 사람이라면 왜 비꼴로라 이름 지어졌을지 단번에 알아차릴 수 있을 것.
 
명동 한복판에서 비집고 들어간 골목길에 위치하고 있다. 작정하고 찾아가지 않으면 찾기 힘든 곳이지만 명동에 가본 사람이라면 수십번은 그 골목길 앞을 지났을 것이다.
 
나 또한 그랬다.

아! 여기 이 골목에 이런 곳이 있었다니!! 라며 놀람을 금치 못했던 하루.









자리에 앉아 주문을 했다. 우리 자리는 테라스 석이라고 해야하나? 약간 실내와는 동떨어진 독립적인 공간이었는데 단체석으로도 괜찮을 것 같은 곳이었다. 우리가 차지한 곳은 여섯명이 앉았는데도 약간 넉넉한 테이블이었다. 더 앉을 수 있을듯.
 
미리 예약을 해놨기에 좋은 자리를 확보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이탈리아 음식들로 가득한 메뉴판, 가격대는 8,000~14,000원대로 적절한 것 같다. 우리는 스파게티와 피자를 주문했다. +_+







아쉬웠던건 가게에서 직접 만드는 티라미스가 아직 다 완성되지 않아서 맛보지 못한 점 ㅠ_ㅠ 이태리에서 먹었던 그맛이 재현될수 있을까 하고 내심 기대했는데.. 너무 아쉬웠다. 다음엔 꼭 맛볼 수 있길 기대해야지. 티라미스는 수량이 있는지 물어보고 주문해야한다.




Spaghetti ai funghi 10,000 - 신선한 버섯의 맛을 살린 크림 스파게티





Risotto ai frutti di mare - 신선한 해산물에 아스파라거스를 넣어 담아낸 토마토 리조또 11,000원





마르게띠아 피자 10,000 - 가장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이태리의 피자!





Spaghetti alle cozze 9,000 - 신선한 홍합과 토마토 소스를 조리한 매콤한 맛의 스파게티





포테이토 크림 피자 12,000원 - 맛있어서 한순간에 사라짐.






모래시계를 함께 내어주었다. 찻잔과 주전자가 하나로 합쳐져있는 모습. 아래부분에 컵이 겹쳐져 있다. 분리하면 아래 사진과 같은 모양새이다.




얼그레이 티 4,000




카푸치노 5,000





아메리카노 4,000







밖에서 있느라고 실내는 잘 못봤지만 실내도 꽤 괜찮았다. 테라스 쪽보다 밝은 분위기. 테라스였지만  온풍기도 있고 다 막혀 있어서 바람이 들어오진 않는다. 그렇지만 물론 안보단 온도가 낮다.^^;   






음식은 전체적으로 맛있었다. 다음에 또 와야지 하고 다짐! 추천합니다.^^
왜 사람들이 많이 찾는지 알 수 있었다.






미리 예약하고 오지 않으면 자리가 없으니 예약 필수 !!
우리와 같이 들어온 팀은 2시간 기다려야한다는 말에 상심하며 나갔다. 예약을 미리미리 해둔 우리는 넓은 예약석에 안착했지만.^^ 전화로 꼭 예약하셔요~ 파티도 가능하답니당.^^




비꼴로 Vicolo

주소. 서울 중구 명동2가 2-6
전화. 02 756 0908
찾아가는 법. 명동성당 근처 ABC마트 맞은편 길로 쭉 올라가다가 미샤화장품 가게와 에메필이라는 일본 속옷 가게 사이의 작은 골목으로 들어오면 좌측에 보임.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emmaemma.tistory.com BlogIcon 엠마엠마 아, 이곳 갈때마다 문 안열어서 한번도 못가본 곳(...) 2009.01.15 07:0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ykim.tistory.com BlogIcon 아이엠줄리 어머..ㅠ 다음엔 꼭 열었을 때 가시길 바래요^^ 전화로 문의하고 가셔여~ 2009.01.16 16:18 신고
  • 프로필사진 빅히 매장직원들이하나같이싸가지가없더라고요 들어가려는데바람들어온다고빨리닫으라고하질않나ㅡㅡ아무래도 사람많다고손님을홀대하는식당인듯 제발 망했음... 2010.12.10 13:45
  • 프로필사진 LIBe 오늘 그곳을 처음 갔다가 너무 황당한 경험을 해서 글을 올립니다.

    서버가 실수로 일행의 옷과 가방에 배달하던 음료를 쏟아버렸는데, 그 뒤의 대처가 참 유명한 가게가 맞나 싶을정도로 매너없더군요.

    사과를 받긴 받았지만 다시 가고 싶지 않은 가게입니다.
    2010.12.18 18:03
댓글쓰기 폼
Total
2,118,589
Today
3
Yesterday
69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