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진

반달, half moon

아이엠줄리 2011.03.22 02:31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라는 것쯤, 나도 알고 있었다.

밤 하늘에 반달이 떠 있더래도, 정말 달이 반쪽만해진 것이 아닌 것처럼.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무서웠다.

보이지 않던 것이 보일 때에도,
보이던 것이 보이지 않을 때에도.


어쩌면 나는, 전부 다는 볼 수 없다는 진실을, 몰랐던 걸지도 모른다.

그것이 인간의 욕망이 지닌 한계임을.






아마 나는 당신을 영원히 이해하지 못할 것 같다.










photo : march 2011 / pentax k-r + sigma 70-300mm f4-5.6 lens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다를 옆에 두고 달리다가 찰칵  (0) 2011.03.29
벚꽃으로 물든 히메지 성  (0) 2011.03.26
반달, half moon  (6) 2011.03.22
귀 기울이고 싶던 밤  (4) 2011.03.21
다시 겨울로  (0) 2011.03.04
다소곳이  (2) 2011.02.25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2,117,512
Today
47
Yesterday
43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