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교토 긴카쿠지 정원에서, 셀프포트레이트.



교토는 세번째였다.
세번째였지만 늘 찔끔찔끔 봤던지라 긴카쿠지를 못 가봐서, 이번 교토행의 목적은 오로지 긴카쿠지와 철학의 길이었다.

이 날은..이번 여정의 열흘이란 시간 가운데 유일하게 비가 왔던 날.
작년에도 비가 오는 교토였는데 올해도 그렇네. 뭐 나쁘진 않다. 다만 우산이 거추장스러울뿐..사진은 오히려 이쁘게 나오기도 한다.

초록 풀잎으로 가득한 정원이.. 비내음으로 가득했다. 온 세상이 촉촉한 기분..
깊은 숨을 들이마신다. 초록 비내음이.....내 몸을 휘감아나간다.
비가 오는데도 긴카쿠지 숲 속은 반짝반짝 빛났다.

잠시 우산을 접고 내리는 샤워비를 맞으며 걷는다.
그러다 대나무 기둥(?) 위에 카메라를 올려놓고 셀프타이머 설정 후 다다닥 달려가 찰칵.
혼자하는 여행의 유일한 단점은 내 사진이 별로 없다는 것이다. ㅠ_ㅠ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2,116,332
Today
14
Yesterday
60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