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월. 그 분은 만나보셨사옵니까?
훤. 만나지 못하였다.
월. 어찌 만나지 못하셨사옵니까. 어찌 만나지..
훤. 그 아이는..이미 이 세상에 없기 때문이다.
월. 어쩌다가..
훤. 내 탓이다. 지켜주고자 했으나 지켜주지 못하였다.
     해주고픈 말이 많았으나 해주지 못하였다.
     해서 나는 그 아이를 아직 못 보내주었다.
     무녀는 혼령과 대화를 나눌 수 있다하던데..사실이냐?
월. 그렇다 들었사옵니다.
훤. 허면 네가 그 아이에게 좀 전해주겠느냐?
월. 무엇을 말씀이옵니까.
훤. 내가 많이.. 아주 많이 좋아했다고..

 

 

 

드라마 '해를 품은 달' 11회 中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2,116,190
Today
28
Yesterday
43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