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화요일

Posted by 아이엠줄리 살아 있는 일상 : 2011.12.06 11:00























#.
눈 뜨자마자 얼굴이 움직여지나 확인한다.
다행히 마비는 없는 것 같다. 속은 여전히 더부룩하니 좋지가 않고 기분 또한 그렇다.
간밤에 잠을 설쳤다. 일어나면 또 다시 덜컥 마비증상이 왔을까 두려워서.
죽어야 가는 곳만이 지옥이 아니다. 때로 지옥은 여기, 제 마음에 있다.



##.
그래도 이럴 때 떠올릴 수 있는 나만의 안식처가 있다는 점은 천국같다.
제주도 숨비게스트하우스에 가서 사장님 사모님과 함께 도란도란 감자를 구워먹는 상상.
집 앞 바다에서 바다낚시를 하는 상상. 아마 지금쯤은 바람이 제법 무섭겠지. 그래도 좋을 것이다.
마음만 먹으면 당장이라도 갈 수 있는 안식처가 있어 나는 잠시 천국같다.






'살아 있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호주 여행 후유증 앓는 중  (6) 2012.02.18
2012년은 예술활동의 해로 정했다.  (0) 2012.02.06
어떤 화요일  (2) 2011.12.06
이런 저런  (2) 2011.10.31
내 사진  (4) 2011.09.12
안면근육마비(구안와사)에 걸렸다.  (18) 2011.09.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2.15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아이엠줄리에게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

 «이전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 147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