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에 짐을 대충 풀어 놓고, 저녁 식사를 하러 나섰다.

오늘 저녁 식사 메뉴는!!! 두구두구두구두구!!
스.팀.보.트! (steam boat)

뭐 한마디로 샤브샤브라고 보면 된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스팀보트 맛집으로 유명하다던 학가(Hakka) 레스토랑으로 갔다.

말레이시아식 스팀보트는 어떤 맛일까?








이 학가 레스토랑이 이름난데는 대략 5가지 이유가 있는 것 같다.

1. 음식이 맛있다.
2. 야경이 멋지다.
3. 야외에 있는 인테리어(?)가 감각적이다.
4. 위치가 좋다.
5. 넓다.



그 이유 중에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은 맛도 중요하겠지만...단연코 야경의 멋짐이 아닐지!

학가 레스토랑에서는 쿠알라룸푸르의 심볼인 KLCC타워~쌍둥이 타워가 한 눈에 보인다 +_+





                                                                                                  [학가레스토랑에서 식사 중에 바라본 KLCC 타워]






그리고 넓직한 실내와 여럿이 와도 도란 도란 둘러 앉아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커다란 원형식 탁자도 괜찮은 것 같다.
천장이 뻥 뚫린 학가 레스토랑의 모습!













전구가 반짝이는 가운데 커다란 팬이 여기 저기서 쉴새 없이 돌아간다.
보기만 해도 시원해진다.

이날은 에어컨이 없어도 왠지 기분이 시원한 밤이었다.
천장에 달린 팬 때문이었을까?
아님 눈을 뗄 수 없는 야경 때문이었을까.






음식을 주문한다.
우리 일행이 좀 많아서 스팀보트 4인분을 주문하고 그 외에 여러가지 단품 요리들을 주문했다.




[다소곳이 놓여진 그릇과 수저]





[식사를 기다리며 촬영하기 바쁜 우리 PD님들]





야경을 찍느라고 정신이 없는 중..
어느새 음식들이 등장한다.
중국음식점에서 한번쯤 먹어 본 듯한 맛의 익숙한 느낌~의 음식들이라서 잘 먹을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새우와 치킨 요리가 맛있었던듯.





[커다란 새우 요리]








맥주 한잔을 곁들이며 음식을 해치워가는 중, 스팀보트가 준비되고 있었다.
+_+









보글보글 끓어오르는 냄비..스팀보트에 여러가지 야채와 기타 등등의 것들이 투하된다.
+_+










익기를 기다렸다가 먹으면 ok.










작은 국자로 조심스레 개인 그릇에 퍼 담아서 먹는다.
나중에 국수도 먹는데 정말 배부르게 먹을 수 있는 것 같다.


















쿠알라룸푸르도 식후경~

속을 든든히 채웠으니 야경 촬영에 마지막 힘을 다한다. (ㅋㅋ)

아래 사진은 우리 테이블에서 앉았을 때 딱 보이던 풍경~




















































그렇게 우리의 첫 저녁식사는 마무리 되었다.
아주 불러버린 배를 이끌고 우리는 야경 촬영을 마저 하기 위해 이동했다.


다음 편에서 계속됩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4.07 16:01 신고 Favicon of http://gkyu.co.kr BlogIcon G-Kyu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경과 음식의 조합...정말 최고네요!
    거기다가 연예인 포스까지..ㄷㄷㄷ

  2. 2010.04.07 16:32 신고 Favicon of http://inbusan.tistory.com BlogIcon 낭만인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집니다.


    가보고 싶다.

  3. 2010.04.07 19:28 신고 Favicon of http://blog.naver.com/ja00700 BlogIcon 자영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고피디님 귀신 ㅋㅋㅋㅋ

  4. 2010.04.08 11:58 신고 Favicon of http://wonderism.tistory.com BlogIcon 원 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곳이로군요 말레이시아는 +_+ !
    줄리님도 예쁘시구용 - 잇힝 :)

  5. 2010.04.08 12:12 신고 고고씽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영이꺼랑 니꺼랑 보니깐 무슨 돌림노래 같아 큭

  6. 2011.08.23 22:32 신고 실망hakk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블로그 보고 갔다 왔는데요... 완전 실망입니다.
    같이 나오는 차에, 땅콩에 물수건에 각각 따로 차지 붙고 10%부가세도 붙는 가게더군요
    아무런 말도 없이... 그냥 계산서에 보니 계산이 되었더라구요... 님 가격적인 면도 좀 알려주셨으면 좋았을 텐데요
    둘이 스팀보트만 먹었을때 60링깃 조금 안나옵니다.. 너무 너무 어이가 없었습니다...
    돈이 아깝다기보다 무슨 사기당한 느낌이랄까...

  7. 2011.09.16 00:02 신고 러브 말레이시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대 만족한 집이예요. 레몬치킨 완전 맛있었구요. 배추볶음 보다는 역시 동남아에선 캉콩볶음이 아닐까 싶어요.
    스팀보트 양이 많아서 결국 다 못먹고 많이 남기고 온 것이 두고두고 아쉽네요.
    동남아 향신료를 극히 싫어하시는 분이라면 스팀보트는 주문안하시는게 좋을듯해요.. 강하지는 않은데 살짝 있거든요 저희 엄마는 못드시더라구요 다른식구들은 완전 좋아했구요.
    땅콩, 물수건은 부가세 따로 붙는건 말레이시아의 기본적인 식당 문화예요^^
    원치 않으면 먼저 치워달라고 하면 됩니다.

아이엠줄리에게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

 «이전 1 ··· 5 6 7 8 9 10 11 12 13 1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