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여행을 간다.'라는 표현보다 '여행을 떠난다.'라는 표현에 더 익숙하다. 우리 삶에 있어 여행이란, 지친 일상을 벗어나 도피를 청하고픈 안식처일런지도 모르겠다. 지금과는 다른 새로운 어디론가를 향해 떠나고 싶은 욕구. 그런 곳을 떠올리면 가장 먼저 새파란 하늘과 에매랄드빛의 바다, 새하얀 모래사장이 그려지고 마는 것은 결코 나만의 그림만이 아닐 것이다.
펜탁스 k-x, I-10, 말레이시아, 랑카위, 하나투어, 스티커, 여행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2.02 22:01 신고 Favicon of http://www.astrabeds.com/milleniumbed BlogIcon tempurpedic cloud lux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제가이 문제에 대한 Google 검색을했을 때, 나는 귀하의 사이트가 나 또한 굉장!, 테마를 사랑하는 진짜 도움이된다 '라고해야 실수로 귀하의 사이트를 발견했습니다. 그 순간에 모든 게시물을 읽을 시간이 많이 남지 않는다하지만 난 그것을 즐겨찾기에 있고 또한 RSS 피드를 추가합니다. 나는 하루나 이틀 후에 다시 것입니다. 좋은 사이트 감사합니다.

아이엠줄리에게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

 «이전 1 ··· 528 529 530 531 532 533 534 535 536 ··· 9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