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베네치아의 산마르코 광장..
나폴레옹이 이 광장을 두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응접실'이라고 했다는 일화도 있다.
그만큼 아름답기로 이름 난 곳.

이 광장엔 장엄한 미를 뽐내는 두칼레 궁전, 산마르코성당이 자리하고 있고,
응접실이라는 표현에 걸맞게 바다를 맞대고 있다.












광장에서 바로 이어지는 바다의 모습..
비가 와서 곤돌라는 모두 커버가 씌워져있다.
저 멀리에 밝아오는 빛과 함께 물위의 또다른 수상도시처럼 보이는 건물들이 보인다.










비가 오면 어김 없이 등장하는 이 긴 임시 다리(?) 혹은 통로 혹은 길...(이라고 해야하나.ㅋ)
여하튼 이 긴 책상의 모습을 하고 있는 것은 사람들의 편의를 위해 곧잘 등장했다.








베네치아에 머문 며칠의 나날의 반절동안은 비가 온 것 같다.
그래도 좋았다.
아니, 그래서 좋았다.

보통은 여행을 갔을 때, 비가 온다거나 할 경우 속상해야한다지만
나는 그 반대로 비가 오는 풍경을 볼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는 자세를 가져본다.
우리 삶에 맑고 화창한 날만 있는 것은 아니듯,
비오고 바람부는 날 속에 서있을 때, 비로소 어떤 곳을 가보았노라고 느꼈..다고 할 수 있는게 아닐까.

우리 사람들처럼 말이다.










투비컨티뉴유-





Venice, Italy
펜탁스mz, 코닥포트라160vc필름, 셀프스캔





댓글
Total
2,065,414
Today
45
Yesterday
252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