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m: Italy, Siena

Posted by 아이엠줄리 아날로그 필름/필름카메라 : 2009.08.07 12:53

 

  

 

'시에나'를 방문하던 날의 아침이 아직도 생생하다.



 

  

 

 

 

 

 

 

새의 지저귐 소리와 함께 눈을 떴던 어느 날,

 

날씨를 핑계로 피렌체에 머문지 일주일이 다 되어가던 그 어느 날에

하늘이 너무 맑고 이뻐서, 역시, 날씨를 핑계로 하여

그날 예정되어 있던 쇼핑 스케쥴을 모두 제치고 '시에나'로 향했다.

 

 

 

 

 

 

 

 

 

 

 

홀로 하는 여행의 즐거움중에 하나일 것이다.

내 마음대로 일정을 변경할 수 있다는 것은.

 

 

 

 

 

 

 

 

 

 

따사로운 햇살을 받으며 걷던 '시에나'의 골목길 또한 여전히 생생하다.

좁다란 비꼴로 사이로 붉은 기운이 맴도는 벽을 사방으로 감싸며 걷는다.

 

 

 

 

 

 

 

 

 

 

 

창문 형식이 도시마다 틀리다는 점을 재밌게 발견해가며..

그렇게 창문하나, 벽돌하나에도 관심을 기울이며

내 발이 맞닿은 '시에나'라는 도시를 이해해가던 순간.

 

 

 

 

 

 

 

 

 

 

 

 

 

 

 

내 키만한 커다란 지도를 들고 정류장을 찾겠다고 걸었던 것이..

완전히 반대 방향으로 가고 말았던 기억, 가끔씩 떠오르면 웃음이 나는 추억이 되었다.

 

 

 

 

 

 

 

 

 

 

그때 만났던 동네아주머니..

영어를 하실 줄 몰라서 안타까웠던 기억이 있다.

 

정말 친절하게 마침 가는 길이라며 정류장까지 데려다 주셨었는데..^^

물론 가는 길이라는 것은 바디랭귀지와 느낌으로 알아들었다.

시종일관 이태리어로 내게 말씀하시던 아주머니의 말씀을..

나는 가슴으로 이해했다.

 

 

 

 

 

 

 

 

 

한국에서 왔다고 하니 뭐 자기 주변에도 한국인이 있다고 하신 것 같았는데 말이지..

ㅎㅎ모르겠지만..아마 그랬던 것 같다. 그리고 한국을 좋아하신다고^^

 

 

 

 

 

 

 

 

 

 

 

 

'시에나'는 사실 이태리를 여행하는 대다수의 사람들이 그냥 지나치는 작은 도시이지만

그렇게 지나쳐버리기엔 커다란 매력이 있는 곳이다.

 

 

 

 

 

 

 

 

내게는 그 '시에나'에 다시 가야만 하는 이유도 있다.

다른 곳을 둘러보느라고 종탑에 오르는 시간을 놓쳐버렸기 때문이다..흑

 

생각보다 일찍 클로즈해버리는 바람에...ㅠㅠ

10분만 일찍돌아왔다면, 아니 처음에 이 부채꼴모양의 광장에 머물렀을 때 탑까지 올라갔다면!!!

 

해야할 일, 하고 싶은 일을 미뤘더니 역시 후회로 남고 말았다.

하지만 언젠가 돌이킬 수 있는 것이라고 위안하며 시에나를 떠났다.

 

 

 

그냥,

 

숙제 하나 남겨두고 왔다고 생각 중이다.

 

언젠가 꼭 마무리 될 그런 숙제 :)

 

 

 

 

 

 

 

 

 

 

 

 

 

펜탁스mz5, 코닥 포트라 160vc, 셀프스캔

Siena Italy, october 2008

I AM JULIE. 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8.07 13:47 신고 Favicon of http://magicfinder.tistory.com BlogIcon magicfind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과일사진이 참 정겹게 다가옵니다. 이태리의 아름다움은 단순한 이국적이란 말로는 부족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2. 2009.08.08 00:54 신고 Favicon of http://haneulnuri.tistory.com BlogIcon 하늘누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서 여행을 하셨나보네요~
    사진과 글을 보니 정말 여유로운 시작이었다는게 느껴집니다~

  3. 2009.08.09 14:49 신고 Favicon of http://romanticbyul.tistory.com BlogIcon 로맨틱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쩜 벽돌 색깔이 저리 예쁜지.. 바닥의 돌 색깔도 말이죠..
    저렇게 옛것을 지키며 살 수 있다는것이 참 부러워요.

  4. 2010.05.26 23:46 신고 Favicon of http://www.kimminsoo.org BlogIcon moreworl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의 느낌이 참 좋아요. ^^
    저도 여름에 갈 예정인데 혼자 괜찮으셨나요? 저도 혼자인지라.. 약간 걱정, 두려움... 혼돈이네요.

    • Favicon of http://hykim.tistory.com BlogIcon 아이엠줄리 2010.05.26 2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음에 맞지 않는 사람과 동행하는 것보다 혼자인 것이 백배쯤 좋습니다.^^
      그리고 여행지에서 친구를 만나게 될 수도 있구요~
      막상 떠나보면 혼자 여행하는 여자분들 많이 있어요.ㅎㅎ
      저도 혼자 다니다가 때로는 맘 맞는 친구를 사귀게 되어 동행하기도 하고 그랬답니다.
      여름에 가시는군요.^^ 치안 조심하시고..계획 잘 세우셔서 즐거운 여행되세요.^^

  5. 2013.02.19 00:43 신고 Favicon of http://wipen.net BlogIcon 하늘높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특한 분위기와 도시가 신기한데요.
    멋진 여행 정말 부러워요^^ 이태리에 이런 도시가 있는지 첨알았네요.
    멋집니다. 캬아~

아이엠줄리에게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

 «이전 1 ··· 659 660 661 662 663 664 665 666 667 ··· 9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