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날 밤 제주는 내게 
멋진 붉은 하늘을 선물해주었다.
애월해안도로를 따라 협재해수욕장으로 향했고,
그곳에서 마지막 석양을 바라보았다.

사람들의 소망이 그곳에 있었다.
나의 소망들도 거기에 조심스레 더해본다.
더도말고 늘 지금처럼만 같기를 바라며 :)




제주 협재해변, 2011
펜탁스 k-r
iamjulie photography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1.02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아이엠줄리에게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

 «이전 1 ··· 210 211 212 213 214 215 216 217 218 ··· 9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