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photo: 비오던 저녁, 집 근처 길에서]





2006.10.01 일 10:31 
 
 
비가 온다.

높고 푸른 맑은 하늘을 자랑하다가도 갑자기 먹구름이 끼고마는 뉴질랜드에서 이렇게 비가 오는건 아무 일도 아니긴 하지만

아무튼 비가 온다.

오늘은 그런 비와는 조금 다른 헤비레인.
오전부터 흐린 날씨라 '비가 올 것 같다.' 고 했는데 곧 비가 오고 말더라.

그렇게 주욱 비가 내리고 있다.

룸메이트 Wendy가 soft한 korean song을 틀어달라해서 음악까지 완전 뒷받침해 주고 있는 지금.
나의 감수성은 최고치를 달리고 있다.
이런 노래를 요청한 그녀 역시 매우 센서티브한 걸이다.

이렇게 집에 친구가 있고, 3분거리에 5분거리에 10분거리에 친구들이 있으니 너무 좋은 것 같아.
이것은 마치, 한국으로 치면 옆집에 친한 친구가 있는 느낌?
친한 사람들이 모두 시티에 그것도 가까운거리에 살고 있으니 원하면 언제든 쉽게 만날 수 있어 정말 좋은 것 같다^-^
한국에서 언제나 친구들과 꿈꿔왔던 일 들,인것 같아서 조금 더 행복함을 느끼고 마는 오늘이다.
늘 그랬잖아. 시간에 쫓긴 헤어짐을 아쉬워하며 우리 나중에 꼭 같은 동네에 같은 아파트에 살자고.ㅋ
이곳에선 그 모든게 현실이다.
크~
 
  
 
아,
오늘부터 summer time 시작이라 1시간이 빨라졌다. 웁스!
이제 한국보다 4시간 빠른 하루를 시작하게 되었다.







댓글
Total
2,091,366
Today
20
Yesterday
174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