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9.01 금 19:36
 
 
9월이다.
일요일에 새 집으로 이사를 하고, 월요일부턴 새 직장을 다니게 되었다.
 
의도한건 아니었는데 갑자기 터닝포인트가 되었네.
외국인 플랫메이트들, 괜찮겠지?
웹디자이너로 다시 일 할 수 있게 되어 좋구나!
 
그나저나 지금 일하는 샵. 그만둔다고 말하기 힘들어서 혼났다.
나쁜선택이란건 알지만 그게 틀린선택인건 아니잖아요-
 
하루하루 행복을 찾으며 저금하며 살아야지!







 

이삿짐. 한달 지났는데 고새 짐이 또 불었다.







새로 이사한 내 방 모습. 방 정리 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엠줄리에게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

 «이전 1 ··· 6 7 8 9 10 11 12 13 14 ··· 23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