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 July. 2006 (pm12:30). Qantas airline.



정말 그토록 기다리던 순간이 아닌가.

11개월전에 받아 놓은 NewZealand working holiday visa.
3개월전에 예약했던 비행기티켓.

혼자 외국으로 가는게 처음은 아니지만
그때랑 지금은 좀 다르다.
아니, 많이 다르다.


이미 경제적으로 독립한지는 벌써 1년이 훌쩍 넘었다지만
진정. 완전한 홀로서기를 시작하게 되는
내 인생의 광복절.
2006년 7월 19일, 이 날을. 아마 나는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다.


어디서 어떤 사람을 만나게 될지 무슨 일을 겪을지 모르는
알 수 없는 시간으로 나는 이렇게 뛰어 든다.
긍정의 힘을 믿으니까. 나를 믿으니까.
저 이제 곧 갑니다.
어쩌면 외로울지 모를
어쩌면 고생일지 모를 타국으로 그렇게 무작정 풍덩-


 


 

댓글
Total
2,078,813
Today
27
Yesterday
226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